본문 바로가기
패션 쇼핑

샤넬 오뜨 꾸띄르의 피날레를 장식한 모델 신현지

by 멤로그 2023. 7. 7.

샤넬 FW23 오뜨 꾸뛰르 신현지

👰샤넬 엔딩 요정 신현지

파리와 밀라노 각지에서 패션쇼에 한창인 요즘, 며칠 전 샤넬의 오뜨 꾸띄르 런웨이 쇼가 진행되었습니다. 국내 모델들이 해외 브랜드에서 맹활약을 펼치는 건 이제 새삼 놀라울 만한 일도 아니지만, 이번 샤넬 쇼의 엔딩을 장식한 모델 신현지의 활약은 패알못이 보기에도 너무 놀랍더라고요. (링크) SS23 오뜨 꾸띄르 쇼에서 샤넬 최초로 동양인이 클로징 무대에 단독으로 서 주목을 받았던 신현지는 이제 '최초'를 넘어 '최고'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모델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아티스틱 디렉터 버지니 비아르가 지휘한 이번 컬렉션은 프랑스 특유의 매력적인 감성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는데요. 특히 파리의 센강을 따라 놓인 런웨이에서 치러진 이번 쇼에선 정물화를 연상시키는 꽃과 과일 모티프로 수놓인 실루엣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 중 신현지는 '신부'로 등장하며 쇼의 대미를 장식했습니다. 런웨이에서 착용했던 화이트 오간자 드레스는 로맨틱한 무드를 꾸며 주는 디테일로 가득했는데요. 한껏 부풀린 퍼프 소매, 오르간 플리츠 기법, 드레스 곳곳을 수놓은 시퀸, 펄, 모조 다이아몬드, 그리고 머리 위에 드리운 투명한 베일이 신현지를 오뜨 꾸뛰르 신부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특히 센 강을 따라 펼쳐진 런웨이를 걸어나간 다음, 다른 모델들의 워킹 사이로 혼자 되돌아가는 연출이 굉장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오뜨꾸띄르가 무슨 뜻?

샤넬 오뜨 꾸띄르 패션쇼는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인 샤넬의 핵심 이벤트로, 매 시즌마다 패션계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습니다. 오뜨 꾸띄르는 프랑스어로 "고급 장신구"를 의미하며, 이는 그 자체로 샤넬의 품질과 창의성을 상징합니다. 이 럭셔리 브랜드의 오뜨 꾸띄르 패션쇼는 세련된 디자인과 독창적인 아이디어로 패션계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며, 세계적인 디자이너인 칼 라거펠트의 시대를 거쳐 현재 버지니 비아르의 손에 의해 이어지고 있습니다.

🎙샤넬의 런웨이에서 스테이지로, 가수 수주

샤넬 공방 컬렉션 아티스트 수주

국내 모델의 활약은 단순히 샤넬 오뜨 꾸띄르 패션쇼에 머물지 않고, 더욱 확장되고 있습니다. 샤넬의 패션 캠페인, 에디토리얼, 그리고 다른 유명한 패션 하우스들의 쇼에도 국내 모델들의 참여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는 국내 모델들의 열정과 노력이 인정받고 있다는 증거로 볼 수 있으며, 그들의 꾸준한 성장과 세계적인 영향력이 패션계에서 점점 커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샤넬의 뮤즈로 알려진 모델 수주는 런웨이를 너머 스테이지로 올라 런웨이 쇼에서 활약하기도 했습니다. 버지니 비아르가 지휘한 샤넬 2021/22 공방 컬렉션 쇼는 패션 공방에 헌정하는 공간 'le19M'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샤넬 앰배서더, 뮤지션 '에테르'로 활동 중인 모델 수주는 워킹을 마친 후, 뮤지션 다니엘 로파틴(Daniel Lopatin)과 함께 무대에 올라 공방 쇼를 위해 특별히 작곡한 음악을 선보였습니다. 이 곡의 제목은 '햇님'으로 이브로 선보여 찬사를 받았습니다. 이 곡은 가수 김정미의 노래 '햇님'을 리메이크한 것으로, 쇼 장 안에 한국어가 울려 퍼지는 장면이 무척 멋있어 보였습니다. 

 

국내 다양한 아티스트들은 패션계의 경계를 넘어서 한국의 아름다움과 독특한 매력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국내 모델들의 성공은 젊은 세대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달하며 글로벌 패션 산업에 한국의 존재감을 확고히 하고 있습니다. 샤넬 오뜨 꾸띄르 패션쇼를 통해 국내 모델들은 세계 패션계의 핵심에 놓일 뿐만 아니라, 한국의 패션 산업을 발전시키는 중요한 동력이 되고 있습니다.